BETWEEN by CHANG_PARK
2011
PROCESSING, PROJECTION, LOUDSPEAKER, PIEZO DISCS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창박 트랙백 0 : 댓글 0



 
  VOID-AMBIENCE by CHANG_PARK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창박 트랙백 0 : 댓글 0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창박 트랙백 0 : 댓글 1

~花と屍(HANA TO SHIKABANE)~ from TEAMLAB on Vimeo.

출중한 나레이티브를 가졌지만 8분 42초 부근의 현악기의 어의없는 오리엔탈 멜로디가 다 망쳐버린듯. 초반의 엠비언스를 유지
했었음 좋았을터인디.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창박 트랙백 0 : 댓글 0

"Scratch for SASSAS"
Compiled by Cindy Bernard from Scratch Music, Cornelius Cardew, Ed., 1972 and including original scores by Steve Roden and Andy Featherston

Cindy Bernard, Jorge Martin and Joe Potts, Conductors

Played by: Glenn Bach, Mitchell Brown, Ted Byrnes, Andy Featherston, William Harrington, Ian Henderson,
Anna Homler, Michael Intriere, Gregory Lenczycki, Dave Muller, Alan Nakagawa, Diane O'Rourke, Jasmine Orpilla, Corrina Peipon, Renee Petropoulos, Rick Potts, Steve Roden, William Roper

The Scratch Orchestra was an experimental musical ensemble whose ranks swelled to over 50 people in its brief existence. It was defined in its founding constitution as “A large number of enthusiasts pooling their resources (not primarily material resources) and assembling for action (music making, performance, edification).” The Scratch Orchestra arose from Cornelius Cardew's "Experimental Music" class at Morley College near London and reflected his musical philosophy at that time. This meant that anyone could join, graphic and text based scores were used (rather than traditional sheet music), and there was an emphasis on indeterminate composition.

Cardew, with co-founders Michael Parsons and Howard Skempton published A Scratch Orchestra: draft constitution in The Musical Times in June 1969. The constitution set out the framework, which would dominate the orchestra’s musical work for the first half of its existence. It proposed a fluid community where students, office workers, amateur musicians and some professional composers would gather together for performance, music making and edification. The Orchestra dissolved in 1974 due to the strains of Cardew's "reverse seniority" (whereby the most junior members in age would receive the first opportunities to direct the Orchestra),
tensions between musically-trained and non-musically-trained members, and Cardew's increasing interest in radical politics.

This ensemble was organized on the occasion of the Los Angeles premiere of "Pilgrimage From Scattered Points" by Luke Fowler which takes the Scratch Orchestra as its subject.

Camera: Alexandra Pelly, Doug Henry
Editing: Alexandra Pelly

 
LA에 있는 능동적사회공간실험종합예술음악연구집단 SASSAS (The Society for the Activation of Social Space through Art and Sound)가 후원해서 이루어진 Scratch Orchestra의 앙상블. 1972년에 Steve Roden and Andy Featherston에 의해 쓰여진 오리지날 스코어를 기반으로 연주하고 있다. 인위적인 빗소리(목걸이와 깡통을 이용한)와 신스의 노이즈를 블렌딩하는 부분이 상당히 인상깊다.

저작자 표시
신고

'ARTISTIC(SOUND) > Sound ART' 카테고리의 다른 글

Oval (Markus Popp) Interview (from Salon Magazine)  (1) 2010.06.14
~花と屍(HANA TO SHIKABANE)  (0) 2010.05.14
sound. at Fiesta Hall / Scratch for SASSAS  (0) 2010.04.29
틈 2  (0) 2010.04.28
THE GLITCH MOB : BEYOND MONDAY  (0) 2010.04.19
  (0) 2010.04.16
Posted by 창박 트랙백 0 : 댓글 0

틈 2

2010.04.28 10:22 from ARTISTIC(SOUND)/Sound ART

생각해보면 현실의 틈들은 또다른 틈을 만들어 내는 과정을 무수히 가진다. 이건 내가 지금 치고 있는 키보드만 보고도 알 수 있다. 또한 이 틈들은 영역의 한계를 가지지 않으며, 유*무기체 적인 상태로 가상과 현실을 교묘하게 수용한다.
저작자 표시
신고

'ARTISTIC(SOUND) > Sound ART' 카테고리의 다른 글

~花と屍(HANA TO SHIKABANE)  (0) 2010.05.14
sound. at Fiesta Hall / Scratch for SASSAS  (0) 2010.04.29
틈 2  (0) 2010.04.28
THE GLITCH MOB : BEYOND MONDAY  (0) 2010.04.19
  (0) 2010.04.16
"Itinerarios del sonido"  (0) 2010.03.26
Posted by 창박 트랙백 0 : 댓글 0

 

bemo.tv
theglitchmob.com
DIRECTED AND CREATED BY: BRANDON HIRZEL (BEMO)
MUSIC BY: THE GLITCH MOB
DIRECTOR OF CINEMATOGRAPHY: DAVID MYRICK
EDITOR: DUGAN O’NEAL
STEADY CAM OPERATOR: MICHAEL ALBA
1st CAMERA ASSISTANT: EDUARDO MAYEN
GAFFER: WYATT DENNY
PROJECTOR TECHNICIAN: PAUL SANGSTER
PRODUCTION LEAD: IAN OOSTHUIZEN
PRODUCTION ASSISTANT: BOB DODGE
SONG 1 : NALEPA “MONDAY” GLITCH MOB REMIX
SONG 2: STS9 “BEYOND RIGHT NOW” GLITCH MOB REMIX
저작자 표시
신고

'ARTISTIC(SOUND) > Sound ART' 카테고리의 다른 글

sound. at Fiesta Hall / Scratch for SASSAS  (0) 2010.04.29
틈 2  (0) 2010.04.28
THE GLITCH MOB : BEYOND MONDAY  (0) 2010.04.19
  (0) 2010.04.16
"Itinerarios del sonido"  (0) 2010.03.26
Cut & Splice: Living Rooms  (0) 2010.03.04
Posted by 창박 트랙백 0 : 댓글 0

2010.04.16 16:06 from ARTISTIC(SOUND)/Sound ART

이질감과 단절성 사이의 공간에 대한 내 앨범 작업은 굉장히 광범위한 나레이티브를 가지고 있지만 사실은 지극히 개인적인 내 이야기 이기도 하다. 이 2개의 서술적 관점이 가지는 단절감 자체도 이 작업들의 모토. 실질적으로 모든 것들의 틈 사이엔 서로가 공유하지 못하는 단절된 공간이 존재하면서도 지극히 이질적인 공간자체를 그 안에 탄생시키기도 한다. 이 현재진행상태의 기록형 작업은 내가 바라보는 세상의 틈 또는 내가 찾아낸 내 스스로의 틈을 나타 내는 것이기도 하다. 물론 이러한 관점의 틈에는 내가 인지하지 못하는 이질적인 공간(틈)이 항시 존재하고 있다.
저작자 표시
신고

'ARTISTIC(SOUND) > Sound ART' 카테고리의 다른 글

틈 2  (0) 2010.04.28
THE GLITCH MOB : BEYOND MONDAY  (0) 2010.04.19
  (0) 2010.04.16
"Itinerarios del sonido"  (0) 2010.03.26
Cut & Splice: Living Rooms  (0) 2010.03.04
VIDEOGRAPH FROM 2ND WHITE HZ  (0) 2010.01.18
Posted by 창박 트랙백 0 : 댓글 0




2004년부터 2005년까지 14명의 아티스트가 스페인 마드리드의 특정 bus stop을 골라 그 주위를 각자의 방법을 통해 사운드맵을 그린다는 프로젝트 "Itinerarios del sonido" (http://www.itinerariosdelsonido.org/)

그중에서도 가장 맘에들었던 Christina Kubisch의 작품은 전자파청취기를 가지고 마드리드를 돌아다니면서 마드리드 곳곳에 자체적으로 생성되어 있는 노이즈의 사운드필드를 필드레코딩을 통해 그려내는 것. 쿠비시가 녹음한 이 자연적인 사운드는 사실상 인위적 테크놀러지를 수반한 도시환경에서 파생되어 자연적으로 변화한것인데, 그녀의 이러한 인위성과 자연성의 공유는 여러모로 내가 가지고 있던 재창조성에 관한 아이디어와 컨셉트를 정리해준듯
저작자 표시
신고

'ARTISTIC(SOUND) > Sound ART' 카테고리의 다른 글

THE GLITCH MOB : BEYOND MONDAY  (0) 2010.04.19
  (0) 2010.04.16
"Itinerarios del sonido"  (0) 2010.03.26
Cut & Splice: Living Rooms  (0) 2010.03.04
VIDEOGRAPH FROM 2ND WHITE HZ  (0) 2010.01.18
12/29 2ND WHITEHZ @ SPACE HAMILTON  (0) 2009.12.24
Posted by 창박 트랙백 0 : 댓글 0

 
Cut & Splice: Living Rooms
19-20 June 2009, Wilton's Music Hall, London

Performances - Alvin Lucier, Aki Onda, Carl Michael von Hausswolff & John Duncan, Jason Lescalleet, Brandon LaBelle, The Domestic Appliance Audio Research Society, Bob Levene.


거실이라는 공간이 가질 수 있는 소규모 사운드스케이프를 보여주는 맘에 드는 아이디어
개인적으로 관심있는 아티스트들이 참여하기도 했고.
실제로 나는 2006년에 공중화장실에 관련된 레코딩을 해본적이 있다.
그때는 어려서 그런지 물내려가는소리, 소변, 배수구 소리 등등을 인위적으로 패트병을 이용해서 만들어냈는데
뭔가 화장실에서 느끼는 감정은 그런 물 흐르는 소리들로만 으로는 이루어져 있지 않을거라는 요즘에서야 깨달은 생각
무언가 만인이 공유하는 이미지라는건 좀 더 리서치를 진행해 봐야될 듯.
Home, Sweet Home의 반주에 맞쳐서 소리를 진행해 본다던지....

저작자 표시
신고

'ARTISTIC(SOUND) > Sound ART' 카테고리의 다른 글

  (0) 2010.04.16
"Itinerarios del sonido"  (0) 2010.03.26
Cut & Splice: Living Rooms  (0) 2010.03.04
VIDEOGRAPH FROM 2ND WHITE HZ  (0) 2010.01.18
12/29 2ND WHITEHZ @ SPACE HAMILTON  (0) 2009.12.24
Rolling (demo) by Chang Park  (0) 2009.11.22
Posted by 창박 트랙백 0 : 댓글 0

티스토리 툴바